“야외 카페에 앉아있는데..” 최성국이 털어놓은 '24살 연하' 여친을 만난 계기

Follow Me

반응형
728x170

배우 최성국이 24살 연하 여자친구와 만나게 된 계기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오랜 절친 김광규를 만나 결혼 소식을 전하는 최성국의 모습이 공개됐는데요.

이날 최성국은 여자친구와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촬영 중 야외 카페에 앉아있는데 여자 두 분이 걸어오더라. 한 명을 보는데 느낌이 좋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바로 내 앞에 앉더라. 그 친구가 다리를 긁길래 보고 있었는데 모기가 왔다갔다 하더라. ‘저기요 많이 가려우실 것 같은데 이거 바르실래요?’ 하고 약을 건넸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는데요.

이에 김광규는 “그래서?”라며 싸늘하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내 그는 “지금 내가 심장이 두근거리고 약간 총 맞은 것 같다”라고 속내를 토로했는데요.

최성국은 “내가 형 마음 이해한다. 언제든 볼 수 있던 동생, 친구가 멀어지는 느낌 아니냐. 그게 뭔지 알아서 얘기를 못 하고 있었다”고 다독였죠.

 

 

 

이후 최성국의 여자친구 사진을 본 김광규는 “아이고 너무 예뻐”라고 포효, 연이은 폭소를 안겼습니다.

<사진·영상출처=조선의 사랑꾼>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