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잘남 강동원이 충격적인 과거에 대처하는 방법(+여배우)

Follow Me

반응형
728x170

대한민국의 톱 영화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강동원은 키 186cm에 곱상한 꽃미남상으로 대한민국 꽃미남의 시초로 불릴 만큼 잘생기면서 작은 얼굴로 유명하다. 특히 필모그래피를 보면 출연작 속 캐릭터가 겹치는 경우가 거의 없을 정도로 굉장히 다양한 캐릭터들을 연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강동원은 중학교 시절에는 전교 2등을 할 정도로 공부를 굉장히 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동원 아버지의 이야기에 따르면 어렸을 적 별명은 '오골계'로 어렸을 적엔 평범한 외모로, 밖에서 뛰어노는 것을 좋아해 까맣게 그을렸기에 그런 별명이 생겼다고 한다.

실제로 초등학교,중학교 시절까지는 까무잡잡하고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아이의 모습으로 지금의 외모로 자리잡기 시작한 건 고등학교 시절로 보인다. 자율학교인 거창고를 입학할 당시 200점 만점에 192점이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을 했다. 하지만 고등학교를 입학한 뒤 어릴 적 부모님에 의해 좋아했던 축구를 포기하게 된 것이 한이 되면서 반항심이 생겨 백지로 시험지를 내다시피 한 적이 있어 전교 200명 중 198등을 한적도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부모님의 기대를 거스르기 어렵다는 생각에 독학으로 공부를 시작해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 기계공학과에 특차로 입학하게 된다.

 

그런 강동원이 연예계에 처음 입문하게 된 건 대학교 2학년 시절 지하철에서 캐스팅 되면서 모델계에 입문을 하게 되면서 였다. 한국 모델 최초로 파리 '프레타 포르테' 무대에 섰으며, 프라다 런웨이에 초청을 받기까지도 했지만 거절을 했다고 한다. 거절을 했던 이유로 그때 이미 배우를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2003년 3월부터 방영한 MBC 드라마 '위풍당당 그녀', 2003년 7월 방영한 드라마 '1%의 어떤 것'을 통해 배우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2004년 7월에 개봉한 '늑대의 유혹'을 통해 꽃미남 배우로 일약 대스타가 되기 시작한다.

그 뒤 다양한 배역으로 활동하던 강동원은 한 게시물로 인해 논란에 휩싸이게 된다. 바로 강동원의 외증조부의 친일 논란이었다. 한 영화전문잡지는 당시 삼일절 특집으로 연예인 중에 친일파의 후손과 독립군의 후손을 비교하는 기사를 작성했다. 당시 뉴스에 의하면 강동원의 외증조부는 1급 친일파로 친일인명사전에 등록되어 있다는 점이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자신의 블로그에 해당 기사를 링크했다. 하지만 블로그에 링크된 글은 강동원 측이 명예훼손을 이유로 게시 중단이 되었다. 이로 인해 '강동원 측이 외증조부가 친일파라는 게시글을 지우고 있다'며 논란이 촉발되었다.

 

이에 논란이 커지기 시작하면서 당시 강동원의 소속사인 YG는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된다. '강동원 개인이 삭제 조치한 것이 아니라 소속사 차원에서 요청했다'라며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강동원 역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평소 어린 시절부터 외증조부의 미담을 듣고 자라왔다는 강동원은 외할머니가 독립유공자의 자손이셨기 때문에 외증조부에 대한 미담을 자연스레 받아들여왔고,  2007년 인터뷰를 한 시점에는 그분의 잘못된 행동들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며 과거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해 미숙한 대응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빠르게 사과했다

 

이어 '미약하게나마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로 심려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로 논란을 종식시켰다. 당시 누리꾼들은 강동원의 사과에 대해 몰랐던 사실에 대해 인정하고 빠르게 사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응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팬트하우스에 출연한 여배우와 관련되 친일파 후손 논란이 생기면서 강동원의 사과는 대조되는 반응으로 집중을 받았다. 모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모른 것을 빠르게 사과하며 사과한 강동원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라며 건행!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