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잊겠다’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 연애 상대 1위는?

Follow Me

반응형
728x170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지난 연애 시절의 추억 하나쯤은 있습니다. 상대를 사랑했던 만큼 지난 일을 아예 없던 것처럼 잊고 사는 건 사실 불가능한 일이겠죠. 하지만 그 중에서도 유난히 기억 속에 선명하게 자리하고 있는 상대가 있기 마련입니다. 이는 꼭 ‘가장 사랑했던 사람’이라고 할 수는 없는데요. 내가 주었던 사랑의 크기와 관계 없이 기억 한켠에 오래도록 자리하고 있는 지난 연인은 주로 어떤 유형의 사람일까요?

 

‘시간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함께한 추억이 많은 사람을 잊기 힘든 것은 당연한 일이죠. 자주 데이트 하던 장소, 같이 좋아해서 먹었던 음식들, 자주 나눠 들었던 노래… 그 사람과 나 둘만의 특별한 추억이 담긴 뭔가는 떠올릴 때마다 강한 향수를 자극하곤 합니다. 하지만 지난 연인과의 추억은 시간이 지날수록 미화되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이별 당시에는 견딜 수 없었던 그 사람의 단점은 흐려지고, 아름다웠던 추억만 선명하게 남아 나를 자주 감상에 빠뜨리는 것이죠.

내가 너무 좋아했던 사람과 나를 너무 좋아해줬던 사람, 언뜻 생각해 보았을 때는 당연히 내가 열과 성을 다해 사랑했던 사람이 더욱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은데요. 하지만 연인과의 헤어짐을 겪어본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를 좋아해줬던 사람이 더 오래 남는다고 답했습니다. 내가 좋아했던 사람에게는 줄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주었기에 미련이 남지 않지만, 나를 좋아해주었던 사람에게는 못해줬던 일들이 더 선명하게 떠올라 후회를 만들기 때문인데요.

 

연애 당시에는 당연한 것이라 생각하고 받았던 상대의 모든 배려와 사랑들은 늘 이별 후에 더욱 소중하고애틋하게 다가옵니다. ‘있을 때 잘하라’는 말 처럼 지금 곁에 있는 사람에게 아낌 없이 최선을 다해 사랑을 표현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움직입니다. 하지만 사랑은 사랑의 이기심을 무너뜨리는 특별한 감정이죠. 사랑에 빠진 많은 이들은 상대를 위해 많은 것을 양보하고 배려하며 이타적인 행동을 하는데요. 누군가를 위해 무언가를 포기할 수 있는 마음은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의 크기에 비례하는 양상을 보입니다. 동시에 헌신과 희생, 그리고 배려를 수반하죠. 그러니 포기는 그 자체로 엄청난 크기의 마음입니다. 나를 위해 기꺼이 자신이 쥐고 있는 것을 내어보인 사람을 오랜 시간 잊을 수 없는 건 당연한 일이겠죠?

 

사랑은 언제나 타이밍입니다. 서로 좋아하는 마음을 확인했지만, 상황 때문에 결국 연인관계로 이어지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죠. 사랑을 경험해본 많은 이들이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을 오래도록 잊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연인이 되지 못했으니 싸울 일도, 상대에게 실망할 일도 없어 그 사람에 대한 좋은 기억만 남아있기 때문인데요. 이루어지지 못한 만큼 남아있는 미련과 아쉬움 역시 크기 마련입니다.

 
 

많은 이들이 ‘잠수 이별’을 선택한 사람을 잊지 못하겠다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잠수 이별이란 헤어지자는 의사를 상대에게 확실히 전하지 않고, ‘잠수’를 통해 간접적으로 이별을 고하는 헤어짐 방식입니다. 흔히 잠수이별을 당한 사람들은 4단계의 감정 변화를 겪는다고 합니다

처음엔 그저 황당하다 이내 ‘그럴 리 없어’라고 현실을 부정하게 되죠. 그럼에도 연락이 닿지 않은 채 시간이 흐르면 그제서야 화가 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후엔 ‘내가 뭘 잘못했을까?’하는 자괴감에 빠지게 되는데요. 이처럼 잠수이별에 당하면 혼자서 롤러코스터같은 감정의 변화를 오롯이 감당해야 하는 만큼 그 상처가 깊게 패일 수 밖에 없습니다. 또 다시 같은 일이 생길까 두려워 좀처럼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는데에도 어려움을 겪죠. 관계의 끝을 선명하게 매듭짓는 것은 그간 사랑을 나눴던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가 아닐까 싶습니다.

* 사진 출처=KBS 드라마 ‘연애의 발견’, 영화 ‘뷰티인사이드’. 사진은 본 글 내용과 무관함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