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때문에 며느리 고생하는게 미안해서

Follow Me

반응형
728x170

부유한 집안에 막내딸로 태어나 부족함 없이 자란 며느리는 아버지가 암으로 돌아가시고 홀어머니를 모시며 사는 평범한 가정의 남자를 만나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혼을 했다.

두 사람은 행복할 줄만 알았던 결혼생활 중 큰 고비를 맞았고, 시어머니에 의해 극복할 수 있었다.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편 하나만 보고 결혼했지만 지금은 시어머니와 시누이 덕에 결혼을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는 며느리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

며느리 A씨는 남편 B씨에 대해 “아이를 낳은 뒤에 좋은 인성의 사람인 건 변함없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본인 취미나 모임에 나갈 생각만 하다보니 점차 가정에 소홀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연애 할 때도 한 번도 다투지 않았던 두 사람은 남편 때문에 슬슬 다투기 시작했고 며느리 A씨는 하루하루가 힘든 시기를 보내야만 했다.

그러던 중 결정적인 사건이 터지고 말았다.

며느리 A씨는 남편 B씨에게 중요한 일을 부탁했고, 당시에는 알겠다고 답한 남편이 돌연 스키장에 가야 한다며 못 해준다고 통보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

며느리 A씨는 자신의 부탁보다 스키장 가는 것이 중요한 남편에게 화가 무척 많이 났지만 하필 그날 시어머니와 약속이 있어 화를 누르며 길을 나섰다.

집안일에 일체 손도 못 대게 하는 시어머니 덕에 며느리 A씨는 남편 B씨와 시어머니 댁 소파에서 2차전을 시작했다.

처음엔 투닥거림으로 시작했지만 어느새 언성이 높아지고 말았다.

그때 갑자기 시어머니가 바가지를 들고 뛰어오시더니 남편 B씨에게 무언가를 힘껏 집어 던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MBC ‘모두 다 김치’

갑자기 시어머니가 B씨의 얼굴에 집어 던진 것은 다름아닌 바로 ‘겉절이’였다.

남편 B씨에게 ‘김치 싸대기’를 날리신 시어머니는 “듣다 듣다 이놈 자식이 내 말 어디로 들었냐”며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결혼할 때는 반대한다고 죽을 것처럼 굴더니 그놈 어디 갔더냐”!며 “그렇게 하려거든 이혼해라”고 언성을 높였다.

시어머니는 멈추지 않고 “어디 남의 집 귀한 딸 안 준다는 거 데려다가 그따위로 행동을 하냐”며 “네 동생, 네 딸 너 같은 놈 만나면 좋겠네”라며 다소 거친 ‘참교육’을 시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MBC ‘당신은 너무 합니다’

시어머니가 이처럼 불같이 화를 낸 데는 이유가 있었다.

몇 달 전 주말, 남편은 모임에 가고 며느리 A씨 혼자 집을 지키던 때 시누이가 집에 놀러 왔다.

동생이 없던 며느리 A씨는 평소 친동생처럼 시누이를 대했고, 시누이 역시 며느리 A씨에게 살갑게 굴어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며느리 A씨와 시누이는 안주 하나 시켜서 깔깔대며 수다를 한창 떨고 있었다. 어느덧 밤 10시가 됐지만 남편 B씨는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

그러자 시누이는 “요즘 SNS 봐도 언니랑 조카뿐이다”며 “오빠 맨날 이렇게 주말마다 혼자 나가서 노냐”고 물었다.

며느리 A씨는 아니라고 둘러댔지만 계속해서 묻는 시누이에게 결국 모든 것을 털어놨다.

펑펑 울며 그간 쌓여있던 속내를 모두 얘기하자 시누이도 함께 울며 위로해주었다고 한다.

시누이로부터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시어머니는 아들인 B씨에게 전화해 틈틈이 타일렀지만 B씨는 그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

그러던 중 며느리 A씨와 B씨의 싸움을 목격하곤 이내 폭발해 ‘겉절이’를 던지게 된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

이후 화해한 A씨 부부는 시어머니에게 사과하기 위해 다시 시어머니의 집을 찾았다.

그 날도 시어머니는 아들 B씨에게 “한 번 더 그럴 경우에는 사돈에게 다 얘기할 거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이어 “반대하는 거 속상해도 너 믿고 ‘나중에 우리 아들 알아주시겠지’ 하면서 참고 설득한 건데 어떻게 네가 그렇게 변하느냐”고 타일렀다.

시어머니는 “너만 사람이고 너만 놀고 싶겠느냐 당연한건 없다”며 “네 딸이 만났으면 하는 신랑감처럼 행동해라”고 충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

며느리 A씨는 어머니의 ‘김치 싸대기’ 덕분에 원래대로 돌아온 남편 B씨와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하며 사연을 마무리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1년에 약 8천 쌍의 부부가 고부갈등을 포함한 가족 내 갈등으로 이혼한다.

하지만 A씨 부부는 고부 간의 갈등은 커녕 오히려 시어머니의 ‘참교육’으로 부부사이가 회복된 이례적인 사례를 보여준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갈등이 아닌 시어머니의 감동적인 한마디가 누리꾼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