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도 본 적 없는 박은빈에게 “너무 고맙다” 말한 여배우, 이유는 이랬다

Follow Me

반응형
728x170

출처: Youtube@마리끌레르, instagram@eunbining0904 

출처: instagram@jeon.yeobeen 

출처: 나무엑터스

배우 전여빈이 한 번도 본 적도 없는 배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 주인공은 누구일까. 바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2022 최고의 화제를 모았던 배우 박은빈이다. 전여빈은 얼마 전 공개된 넷플릭스 ‘글리치‘와 관련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출처: 제이와이드컴퍼니 

출처: 넷플릭스 

출처: 넷플릭스

이날 전여빈은 현장에서 어떤 모습이냐는 물음에 “그 순간에 충실히 하려고 한다. 지금은 단 한 번뿐이니까, 몸이 컨트롤 안 될 때도 있지만 노력하려고 하는 편이다”라고 답하며 최근 들어 무척이나 좋아하는 말이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박은빈 배우의 밈을 굉장히 좋아한다. ‘뭘 어쩌겠습니까. 해내야죠‘라는 말이다. 그 인터뷰를 해준 게 너무 고마웠다. 이 자리를 빌려 너무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좋은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만나본 적이 없는 박은빈에게 고마움을 가득 전했다.

‘뭘 어쩌겠습니까. 해내야죠’라는 말은 넷플릭스 인터뷰에서 박은빈이 질문에 대답한 말이다. 당시 박은빈은 “‘우영우’ 대사량이 엄청나던데 외우는데 힘들지 않았냐”라는 질문을 받았고 그는 해맑게 웃으며 “그렇지만 어쩌겠습니까. 해내야죠”라고 말해 보는 이들에게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느끼게 했다.

출처: tvN ‘빈센조’ 

출처: 연예투데이뉴스 

출처: 넷플릭스

한편 전여빈은 지난해 tvN ‘빈센조’ 이후 1년 만에 넷플릭스 ‘글리치’로 돌아왔다.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을 그린 작품이다.

전여빈이 맡은 홍지효는 사라진 남자친구를 찾기 위해 UFO 커뮤니티 회원들과 함께 정체 모를 존재를 쫓는 여정을 함께 하게 되는 인물이다. 전여빈은 홍지효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냈을지 ‘글리치’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이 더욱 더해진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