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무명생활하다 미스트롯 출연해 빵 뜬 트로트 가수의 현재

Follow Me

반응형
728x170

출처: instagram@sookhaeng 

출처: TV조선 ‘건강한 집’

트로트가수 숙행이 19년 무명 생활을 청산한 근황을 공개했다.

26일 숙행은 TV조선 ‘건강한 집’에 친동생과 함께 출연했다. 숙행은 이날 “늘 이름처럼 숙성된 행복을 드리는 숙행이다. 신곡이 나와서 제 할 도리는 해야 한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신곡 ‘딱이야’를 노래했다.

숙행의 여동생이자 대치동에서 골프 레슨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한다운은 “언니와 건강하고 즐겁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TV조선 ‘건강한 집’

숙행은 무명 시절에 대해 “아무래도 저희가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스케줄도 없었다. 행사가 주였다. 그러면서 자꾸 운동도 못 가게 되고 체력도 떨어지고 군살도 빠지면서 체중이 많이 늘었다”라며 “한 번도 체중이 5kg 이상 늘어난 적이 없었는데 체중이 늘어나니 몸이 망가지는 물론이고 거기서 오는 스트레스가 있었다. 걱정됐다”라고 회상했다.

 

한다운은 “승마, 사격 선수 그리고 지금까지 골프를 치다 보니까 관절이 안 좋더라.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연골이 많이 닳았다고 하더라. 골프는 야외 활동이다 보니까 잡티, 주근깨 때문에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숙행과 동생 한다운은 지금 살고 있는 집을 공개했다. 숙행은 “무명 생활을 청산한 이후 처음으로 거실이 있는 집에서 살게 됐다”라며 팬들로부터 받은 선물로 꾸민 집 내부를 자랑했다.

싱글앨범 ‘0순위’라는 음반을 내며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숙행은 데뷔 19년 만에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최종 6위를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출처: instagram@sookhaeng

긴 무명 생활을 끝낸 그는 한 인터뷰에서 “데뷔곡 ‘0순위’를 발표한 지 9년 만에 노래 제목처럼 방송과 행사 섭외 0순위가 됐다”라며 “감사하게도 행사 횟수가 2배 정도 늘었다. 물론 페이도 조금 올랐고 요즘엔 길거리에서도 많이들 알아봐 주신다”고 말했다.

 

숙행은 “얼마 전에는 매니저분이 보디가드로 변신해 절 보호해줬을 정도로 많은 분이 한꺼번에 몰린 적도 있었다. 저는 푼수처럼 ‘웬일이야. 여러분 저 떴나 봐요’하면서 웃었다”고 일화를 전했다.

‘미스터트롯’에서 숙행은 시원시원한 목소리로 인기를 얻었다. 그는 “사실 처음에는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다. 저는 뭐든지 열심히 하는 스타일인데 ‘너무 오바하는 것 아니냐’고 하시더라”라며 “그래도 다행히 가면 갈수록 제 성격이 원래 솔직하고 털털하다는 걸 많은 분이 알아주셨다. 진심이 통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출처: instagram@sookhaeng

그는 ‘미스트롯’에서 최종 6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6위도 잘한 거라고 생각하기에 만족하고 있다. 아무래도 저는 오래 활동을 한 가수이니까 저보다는 동생들이 파이널 무대에 오르는 기회를 잡는 게 더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숙행은 현재 신곡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무대 생활을 19년 했고 성인 가요를 9년 했다. 그동안 뚝배기처럼 끓어올랐다고 생각하는데 아직 더 끓고 싶다. 식더라도 서서히 식고 싶다. 무대에서 오래오래 빛날 수 있도록 열심히 달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숙행의 신곡 ‘딱이야’는 한 여성이 이상형 남성에게 첫눈에 반한 사랑의 격한 감정을 담았으며 중독성이 강한 멜로디와 가사가 특징이다.

한편 숙행은 JTBC ‘히든 싱어’에 여러 차례 출연했었다. 히든싱어 시즌1에서 백지영 모창 능력자로 출연했으며 3년 뒤에는 소찬휘 편에 출연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