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반려견도 200만원짜리 명품 가방 가지고 있다는 40대여배우 클래스

반응형

예전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여신같은 모습을 보여준 배우가 있죠. 바로 김사랑입니다.

 

 

 

올해 43세를 맞게 된 배우 김사랑은 아직 미혼입니다. 그런 김사랑이 연애보다도 더 빠져있는 무언가가 있다고 합니다. 함께 알아보시죠.

 

 

 

미스코리아 진 출신
배우 김사랑

INSTAGRAM@sarangkim.love

김사랑은 2000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으로 '남남북녀', '천년지애', '이 죽일 놈의 사랑'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습니다. 특히 지난 11년 방영된 히트작 '시크릿 가든'에서 '윤슬'역을 맡으며 인기를 얻게 됩니다. 그 후 많은 CF를 찍으며 김사랑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각인시킵니다.

INSTAGRAM@sarangkim.love

그런 김사랑이 15년에 한 인터뷰에서 결혼 생각이 별로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변에서 다 결혼을 말린다"고 말하며 자신이 결혼에 별로 급한 성격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사랑은 21년 현재도 아직 미혼인데요. 연애나 결혼보다 반려견과 보내는 삶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김사랑의 반려견
'아이'

INSTAGRAM@sarangkim.love

김사랑이 기르는 반려견의 이름은 '아이'입니다. 김사랑은 '아이'가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크리스마스 날 집에 왔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는 김사랑의 일정에 따라가기도 합니다. 그녀는 '아이'를 명품 이동장을 통해서 데리고 다니는데요. 한 쪽에 통풍용 망이 뚫려있는 명품 이동장의 가격은 400만 원으로 명품 토트백 못지않은 가격이라고 합니다.

YOUTUBE@KIM SA RANG

김사랑은 20년 4월에 첫 영상을 올리며 유튜브를 개설하기도 했습니다. 첫 번째 영상에서 7년 만에 입양한 반려견 '아이'와 함께 지내다 보니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게 살아내는 것도 소중하다는 걸 깨달았다고 전했습니다. 반려견과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같이 공유하고 싶다고 밝힌 김사랑은 '사랑로그'라는 브이로그 콘텐츠도 함께 올렸습니다.

INSTAGRAM@sarangkim.love

김사랑은 최근 '복수해라'에서 강해라 역을 맡아 성공적으로 드라마를 끝마쳤습니다. SNS로도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아이'와의 투 샷도 꾸준히 올려왔는데요. 누리꾼들은 '아이'와 김사랑이 함께하는 모습을 보며 "진짜 예쁘다" "둘이 닮았어요" "아이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과 함께 둘의 앞날을 응원했습니다.

>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