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남편의 137번째 여자' 남편 바람기 때문에 서약서까지 쓴 여배우

반응형

 

 

지난 2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90년대 바비인형 같은 외모와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받았던 배우 김성희가 출연습니다. 

 

 

이 날 김성희는 '나는 바람기 많은 남편의 137번째 여자다'라는 사연으로 "남편이 사연을 많이 제공해 준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출처 = instagram@pdeer1997

 

 

배우 김성희는 공채시험에서 만점을 받아 1991년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술집 여자, 남의 남자를 뺏고 불륜을 저지르는 역 등 주로 강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연기했는데요. 주말드라마 파랑새는 있다에서 요란한 밤무대 댄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기도 했습니다.

김성희는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당시 친구 셋이서 갔는데 어떤 남자가 블라우스에 머리를 내리고 들어왔다”며 “그 남자가 제 팬이 돼서 두 번 정도 데이트했다. 7~8년 연락하다가 30대 중반에 저한테 사귀어 보자고 고백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희가 남편의 매력을 발견한 이유는 다름 아닌 운전이었는데요. 김성희는 “나한테 운전을 시키는데 그게 너무 매력적이었다. 나한테 못되게 하는 남자가 처음이었다”고 말했습니다두 사람은 지난 2003 결혼해 슬하에 1 1녀를 두고 있습니다.

일괄 출처 = 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어 “결혼 전 남편이 자기는 여자를 많이 사귀어 봤다고 하더라. 수첩에 적는다고 하더라. 그 당시 내가 137번째 여자라고 했다”며 남편의 남다른 여성 편력을 언급했습니다.

결혼 후에도 남편의 바람기는 나타났는데요. “결혼을 했는데 어느 날 밤에 남편한테 전화가 왔다. 남편이 상대방에게 ‘조금 이따가 전화해’라고 소곤 거린 후 ‘전화 잘못하셨는데요’라고 연기를 하더라”고 폭로했습니다.

 

일괄 출처 = instagram@pdeer1997

 

 

이어 김성희는 "공증을 했다. 결혼 전 서약서에 30여 개의 조항을 썼는데 전 재산을 담보로 해서 공증을 받았고 남편이 수락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속 썩이는 남편 때문에 이혼 고민을 했는데 경제적 현실에 마음을 바꿨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오랜만에 보는데 여전히 아름다우시다", "역시 사람은 안 변한다", "남편의 바람기 고칠 순 없는 걸까?", "너무 안타깝다", "김성희 배우 연기하는 것도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