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9년 만에 재회한 '상속자들' 두 출연자의 사진 속 모습

Follow Me

반응형
728x170
출처 : instagram@____kimwoobin

배우 김우빈, 정수정이 9년 만에 재회해 남다른 비주얼을 뽐냈다.

지난 16일 김우빈은 본인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이다 이보나?”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출처 : instagram@vousmevoyez

공개된 사진 속 김우빈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한 패션 브랜드의 S/S 컬렉션 런웨이 쇼에 참석한 모습이다.

이날 현장에서 같은 쇼에 참석한 정수정과 만나 인증샷을 찍은 모습까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출처 : instagram@vousmevoyez

정수정 역시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김우빈과 찍은 사진을 게재한 뒤 “최영도. 여기서 보네?”라는 글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최영도’, ‘이보나’는 지난 2013년 방송된 SBS ‘상속자들’에서 김우빈, 정수정이 각각 맡았던 역할 이름이다.

두 사람은 당시 ‘상속자들’에서도 투덕거리는 케미를 유발해 어마어마한 인기를 끈 바 있다.

출처 : SBS ‘상속자들’

또한 당시 드라마 콘셉트가 재벌가의 자녀들이었던 점을 미뤄, 패션쇼에 참석한 두 사람의 모습이 ‘현실판 상속자들’이라는 평이 전해지고 있다.

김우빈, 정수정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최영도, 이보나가 현실에서 존재하네”, “선남선녀 비주얼 실화냐”, “영도랑 보나가 졸업하더니 LA에서 만났네” 등 반응을 전했다.

출처 : 뉴스1

김우빈, 정수정은 ‘상속자들’에서 직접적인 커플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는 비주얼로 팬들의 시선을 강탈해, 남다른 케미로 꾸준히 언급된 바 있다.

출처 : instagram@vousmevoyez

특히 ‘상속자들’ 종영 직후에는 서로를 언급하기도 했다.

김우빈은 ‘가장 이성으로 느껴지는 배우’를 묻는 말에 정수정을 꼽으며 “저뿐 아니라 촬영장의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크리스탈을 보면 뭔가 다르게 대했다”라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____kimwoobin

정수정은 김우빈이 이상형으로 꼽은 사실을 묻자 “드라마를 촬영하고 개인적으로 이야기를 나눈 건 없다. 김우빈 씨의 유명한 대사 중 ‘예뻐가지고’가 있는데 촬영할 때 그 대사로 장난을 친 적은 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정수정은 답변 당시 얼굴이 붉어지며 부끄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우빈은 최근 영화 ‘외계+인’으로 복귀했으며, 정수정은 지난 4월 종영한 KBS2 ‘크레이지러브’에서 활약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