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정동원 200억 재산 상속 루머 “도대체 무슨 사이길래….”

Follow Me

반응형
728x170

출처 : KBS1 <전국노래자랑>

지난 8일,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MC로 유명했던 방송인 송해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송해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별세하면서 예고도 없이 사망한 이유와 송해 정동원 재산 상속 루머에 대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출처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망 당일날, 송해길을 다녀왔으며, 그 전 날에는 서울 종로 낙원동에 있는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에 다녀올 정도로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출처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송해 방송 관계자 측에서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오셨고 택시로 댁까지 이동하셨는데 오늘 사망 보도가 나서 매우 놀랐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운전사 없이 대중교통이나 택시를 탈 수 있을 정도로 건강했지만, 최근 기력이 없어져서 병원을 왔다갔다 했다는 소식 또한 알렸습니다.

출처 :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이러한 소식에 누리꾼들이 송해의 사망 원인을 조사해본 결과, 지난 1월과 5월에 건강상의 이유로 병원에 입원한 적 있으며, 3월에는 코로나바이러스에 확진된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오가고 있습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그와 동시에 송해 재산을 가수 정동원에게 상속해준다는 루머가 떠돌고 있습니다. 송해 정동원 재산 상속 루머는 송해가 직접 정동원에게 유언장을 남겼다는 말이 돌 정도로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 음악 행사에 개그맨 엄용수가 직접 밝힌 바에 따르면, 송해의 재산이 200억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 돈을 쓰지 않고 장학재단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200억 상속 루머가 떠도는 이유는 팬들이 송해에게 물려줄 아들이 없으므로, 각자 각별한 사이였던 정동원에게 재산을 물려주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오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 : KBS1 <전국노래자랑>

심지어 전국노래자랑으로 이름을 알린 정동원에게 MC 자리를 물려주기로 약속했다는 거짓뉴스까지 퍼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출처 : SBS <힐링캠프>, SBS <본격연예 한밤>

송해의 아들은 대학 시절,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으며, 송해의 부인 또한 앓고 있던 지병으로 인해, 향년 8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출처 : KBS2 <여유만만>

한편 아직 두 딸은 살아있다는 소식과 함께, 송해의 수양 딸 가수 유지나가 송해를 아빠라 부르게 된 사연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스포츠경향

유지나는 중학교 때 아버지를 여의고 15년 전에 송해를 전국노래자랑에서 만나 아버지라고 부르게 됐다고 밝혔는데요.

출처 : 이데일리

송해 사망 후, 유지나가 인터뷰를 통해 ”아버지가 20일 전쯤에도 전화를 하셨다. 얼굴 보고 싶으니 조만간 집에 놀러 오라고 하셨는데 뵙지 못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건강나라>

루머가 사실이라면 송해가 곁에 남아있는 두 딸이 아닌, 각별한 사이인 수양자식들에게 재산을 물려줄 생각이라면 가수 정동원이 아니라 유지나에게 줘야한다는 말이 맞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하지만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두 딸이 있는데 정동원에게 왜 재산을 넘겨주겠냐”, ”돈 벌려고 송해 정동원 상속 루머 퍼뜨린듯”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