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여성 태우고 ‘음주운전’한 거 인정하며 “여친 박규리에 미안하다” 밝힌 재벌3세 남성
반응형

다른 여성 태우고 ‘음주운전’한 거 인정하며 “여친 박규리에 미안하다” 밝힌 재벌3세 남성

반응형
728x170

Instagram ‘gyuri_88’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내고 경찰에 붙잡힌 피카프로젝트 송자호 대표가 뺑소니와 감금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송자호의 법무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대호는 “송자호 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20분께 음주를 한 후 집으로 귀가하기 위해 대리운전기사님을 불렀는데 대리기사님께서 송자호 씨의 차량을 보곤 처음 운전해 봐서 조작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며 운전하지 못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이에 송자호 씨는 술김에 그만 운전대를 잡는 큰 실수를 하게 됐다”고 논란이 되었던 음주운전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송자호 씨는 이 점에 관해 깊이 반성하고 크게 후회하고 있으며 향후 절대로 음주운전을 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있으니 괜찮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송자호 측은 음주운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뺑소니, 동승자 감금, 역주행 등 함께 알려진 일부 내용은 사실과는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Instagram ‘gyuri_88’

법무법인 대호는 송자호의 뺑소니 혐의에 대해 “차를 출발시키는 과정에서 옆에 주차돼 있는 차와 살짝 추돌을 하게 됐다. 그런데 송자호 씨는 당시 음주로 인해 판단력이 흐려진 나머지, 현장에서 발렛을 해 주시는 분들에게 자신이 가입한 보험사를 알려드려서 보험처리를 하면 된다고만 생각했고, 이에 발렛 직원분들에게 ‘보험사를 불러주세요’라고 이야기 한 다음 그만 계속해서 차량을 운전하게 됐다”고 해당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추돌을 한 곳은 주차장이고 인명피해도 전혀 발생하지 않았으므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차량)죄, 즉 뺑소니에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동승한 여성 A씨를 감금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스스로 차에 탄 것이지 송자호 씨가 강제로 차에 태운 것도 전혀 아니고 강제로 하차를 막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당시 송자호 씨는 위 동승자가 택시를 잡거나 버스를 타고 귀가할 수 있도록 대로변에 내려주려고 했었던 것뿐이다. 이후 송자호 씨는 차를 출발시켜 청담사거리에서 도산공원 사거리 쪽으로 갔고, 그때 경찰차가 따라와서 대로변에 차를 정차하고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 때 동승자분도 안전하게 하차를 하게 했고, 전혀 감금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히며 오로지 동승자 자의로 발생한 일이라고 밝혔다.

법무법인 대호는 “A씨는 송자호의 사업과 관련해 알게 된 지인이었고, 당일에도 사업 관련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만나서 저녁 식사를 한 것”이라는 말을 최종적으로 덧붙였다,

Instagram ‘gyuri_88’

또 송자호 측은 “청담사거리 방면에서 학동 사거리 방면으로 역주행을 했다는 (보도) 내용이 있는데 청담사거리에서 학동 사거리 방면으로 전혀 역주행을 한 기억은 없다”고 도로 역주행 혐의에 대해서도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

한편 송자호는 지난 2019년 10월부터 박규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여자친구가 저 때문에 같이 언급되고 있어 미안하다”며 “이 일과 무관하니 제 불찰로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사과의사를 밝혔다.

한편 지난 22일 강남 도로에서 음주운전 역주행을 한 유명 기업인 A씨가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 남자친구 송자호 씨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었다.

당시 송자호는 강남구 청담동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았다가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다른 차를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했으며, 이후 청담사거리에서 도산공원 거리까지 질주했고, 다시 청담사거리로 돌아와 학동사거리까지 역주행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뿐만 아니라 송자호는 감금 혐의도 받고 있다. 차에 동승한 여성은 송자호에게 차에서 내려 달라고 말했지만, 송자호가 이를 무시했다고 해 경찰이 송자호에 대해 감금 혐의 적용도 검토 중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