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를 멈출수 없었어요….” 카메라 꺼졌는데 계속 키스신 촬영하다 결혼까지 골인 한 배우


악역 전문 배우로 알려진 김성오가 아내와의 첫 만남 일화를 전했다.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김성오는 “독립영화 오디션을 봤는데 거기서 아내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 작품은 김성오가 배우로 활동하면서 처음으로 찍은 첫 키스신이었다.

 


김성오는 “촬영장에서 키스를 하는데 갑자기 감독님이 빠져나오면서 하나둘씩 사라지고 둘이서 키스를 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키스하고 호감이 생긴 건 분명하다. 가족을 만든 첫 키스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 작품에서 만난 김선오와 최유진은 지난 2014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김아일을 두고 있다.


한편 김성오는 영화 ‘아저씨’에서 범죄 조직의 수장 종석 역을 맡아 큰 호평을 받았다.

김성오의 매니저 김상범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형님이 악역을 많이 맡아서 이미지가 강렬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살인마, 조폭을 많이 해봤지만 형은 절대 나쁜 놈이 아니라 착한 놈이니 오해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김성오는 영화에서 보여주던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 아닌 다정한 모습을 보여 반전을 선사했다.

김성오는 카메라가 익숙하지 않은 아이에게 “저만 아빠만 보고, 저는 아빠만 뵙기로 약속하셨죠?”라며 능숙하게 아이를 안심시켰다.

또한 최유진의 아내가 “키스하고 헤어지는 게 어때”라며 포옹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김성오와 최유진은 인교진과 소이현의 집을 방문해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깜짝 출연했다.

이날 김성오는 “밥 먹으러 가자, 일하러 가자”라며 아들을 갑질하는 등 딸만 키우는 아빠 인교진을 놀라게 했다.

인교진은 물놀이를 할 때도 딸 하은에게 물이 튀지 않도록 조심했지만, 김성오는 아일이의 얼굴에 물장구를 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일이는 거침없이 카메라를 만지는가 하면 김성오를 닮은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뽐냈다.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