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박 육아로 ’37kg’ 된 여배우가 이혼 예능 섭외 받자 보인 반응

출처 : instagram@shinzzang___, 출처 :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출처 : KBS2 ‘소문난 칠공주’

배우 신지수가 현재 처한 상황과 솔직한 심정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에는 배우 신지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신지수는 “2000년 드라마 ‘덕이’로 데뷔한 오래된 옛사람 배우 신지수”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신지수는 최고 시청률 44.4%를 기록한 인기 드라마 KBS2 ‘소문난 칠공주’에서 ‘땡칠이’ 역할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인물이다.

하지만 현재 신지수는 결혼 후 육아에만 전념해 오랜 시간 연기 경력이 단절된 상태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

신지수는 “이제 대중들이 배우 신지수보다 엄마 신지수를 더 생각하고 원하시는 것 같다. 내가 ‘과연 다시 배우로 연기를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신지수는 “내 이름을 검색하면 힘들고 고된 육아가 기사 타이틀일 때가 많다. SNS에 내가 육아일기 식으로 올렸고 몸무게도 찍어서 올렸는데 많이 관심 가져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원래는 41kg 정도였는데 육아하고 나서는 37~38kg 정도가 됐다. 건강 프로그램에서도 연락이 많이 오고 아이들 상담 프로그램에서도 연락이 많이 온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독박 육아’라는 이미지 때문에 남편과의 사이도 지레짐작한 방송국 측에서 ‘이혼 예능’ 섭외를 시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신지수는 독박 육아를 하게 된 이유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

신지수는 “아이가 빛과 소리에 유독 예민한 기질이라 집 안에서 까치발을 들고 다녔다. 아이를 계속 안고 있어야 했다. 남편이 육아를 도와주려고 해도 아이가 저만 찾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가끔 자유부인 할 때는 너무 좋다. 집에 들어가면 후폭풍이 너무 세다. 집이 초토화돼 있고 아이도 갑자기 더 보챈다. 한 번 편하게 하자고 며칠 시달리다 보니까”라며 현재 상황을 전했다.

신지수는 연기를 그만두고 육아에만 전념하게 된 계기도 전했다.

신지수는 “(2000년 당시 15세)너무 어릴 때부터 일했고 길게 일을 해왔던 터라 일하는 게 마냥 즐겁지 않은 때가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마침 연애하고 결혼하고 갑작스럽게 임신도 했다”라며 자연스럽게 연기 활동을 멈춘 사실을 전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

현재 소속사가 없는 신지수는 “그동안 소속사들에서 제의가 있었는데 ‘아이를 두고 일을 할 수 있을까’라며 내 안의 중심을 잡지 못하고 고민만 했다. 이제는 내 의지가 불타오르고 확고하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확고한 의지와는 다르게 “엄마 역할을 하기도 그렇고 학생 역할을 하기도 그렇다”라며 동안 외모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또한 신지수는 “‘긴 역을 하면 4살 아이가 엄마를 이해할까’라는 고민이 있다. 그리고 제가 멀티가 안 된다. 마트에서 전화하는 것도 안 된다”라며 여러 고민을 전했다.

이에 김호영은 “그럼 아이가 대학 가고 나와라. 지금은 글렀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신지수는 아이 엄마의 패턴으로 완전히 굳어진 현재 생활도 공개했다.

출처 : instagram@shinzzang___

신지수는 “7~9시에 밥을 먹이고 아이 등원시킨다. 그 이후 집 정리 및 식사하고 11시부터 4시까지 낮잠을 잔다. 밤에도 1시 전에는 잔다. 그런데도 잠이 계속 쏟아진다. 아이랑 노니까 체력 소모가 크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미선은 “이 체력 가지고는 방송 못 한다. 이 세계가 얼마나 치열한데. 나만의 무기가 있어야 한다. 작은 역이라도 쌓아가다 보면 커리어가 된다. 배우로 재기하기 위해서는 준비해야 한다. 워킹맘 정말 힘들다”라고 진심 어린 반응을 전했다.

이어 “우린 적응이 되어 있는 상태다. 하지만 단절된 사람이면 예열이 필요하다. 원하는 배역을 위해 네가 찾아가야 한다. 신지수라는 사람을 젊은 PD들은 모를 수 있을 거다. 자신의 힘으로 자신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신지수는 “작은데 총 잘 쏘는 스나이퍼 같은 역할이나 좀비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지만, 정작 연기를 요청하자 거절했다.

장영란, 김호영은 즉석에서 좀비 연기를 선보였고, 이에 신지수는 “내가 너무 갇혀 있었나 보다. 저를 좀 계속 끌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열의를 드러냈다.

출처 : instagram@shinzzang___ 

출처 : instagram@shinzzang___

한편 아역 배우로 데뷔해 꾸준히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던 신지수는 지난 2017년 4살 연상의 작곡가 이하이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신지수는 지난해 출연한 방송에서도 육아 및 연기 단절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 바 있다.

당시 신지수는 “(결혼 전에는) 혼자 있는 걸 되게 좋아했는데 혼자 자는 걸 무서워하게 됐구나 싶더라. 어느새 ‘함께’라는 것에 익숙해져 있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연기 단절에 대해 “(캐스팅)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 많다.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 있다. 애는 마냥 나를 좋다고 나만 찾으니까 자존감이 더 높아진 케이스다. 용기가 생겼다. 나를 위해서 일을 하긴 하지만 딸을 위해서 일하고 싶다”라며 열의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연기 활동을 재기하지 않아 팬들의 아쉬움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