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계 다크호스라고 불리는 남자 첫 방에 바로 유재석 제쳤다

반응형
반응형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출처 : MBC

한 번도 본 적 없는 엉뚱한 캐릭터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은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예능계를 들썩이고 있다.

지난 11일 첫 방송 된 M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에서는 지구 반대편인 남미로 떠난 기안84의 첫 여행기가 공개됐다.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는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라는 기안84의 별명에서 따온 프로그램명으로 가방 하나 달랑 메고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그를 위해 지구 반대편으로 달려온 찐친 형 이시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기를 보여준다.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이어 새로운 프로그램을 열며 ‘MBC의 아들’로 우뚝 선 기안84가 일요일 예능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12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4.9%로 일요 예능에서 압도적이던 SBS ‘런닝맨’을 제치고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다.

또한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1분’으로 꼽힌 기안84와 이시언이 악어 고기와 애벌레 구이를 먹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 7.3%까지 치솟으며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새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은 기안84와 이시언의 환장 케미와 악어 고기 먹방, 아마존의 모습 등 남미의 색다른 볼거리가 더해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완전히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출처 : MBC

첫 방송부터 대박을 터트린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는 기안84와 김지우 PD의 진솔한 대화에서 시작됐다.

기안84는 김지우 PD에게 “타성에 젖었다”라며 그림을 그리고 방송하는 일상에 대한 깊은 공허함과 매너리즘을 고백했다. 이에 제작진은 기안84와 상의 끝에 그가 죽기 전에 꼭 한번 가고 싶어 했던 ‘아마존’과 ‘우유니 사막’이 있는 남미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한 것이다.

지구 반대편에서의 10박 11일 남미 여행을 무려 여벌 옷 한 벌과 단출한 짐 가방 하나만 메고 무계획으로 출발한 기안84는 말이 통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택시 비용 흥정에 성공하고, 음식 주문을 잘못해도 웃으며 넘기고, 갑자기 옷이 사라져도 당황하지 않으며 그의 매력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그러나 ‘태어난 김에 사는 기안84’도 숙소에 대해서는 “미리 예약하는 것도 나쁘진 않더라”라고 뒤늦게 후회하거나 침대 3개에 에어컨까지 있는 풀옵션인 방을 보고는 “왜 이렇게 좋은 방을 줬어…?”라며 당황하며 여행지에서 숙소의 중요성을 보여줬다.

돌발상황에도 여유로움을 보여준 기안84였지만 결국 넓고 공허한 방 안에서 홀로 식사를 하자 그동안 넘어갔던 외로움이 몰아쳤다. 그는 “여행은 혼자보단 연인이 없으면 친구랑 둘이라도 와야 한다. 너무 외롭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타국에서 외로운 밤을 보낸 기안84는 다음 날 아침 러닝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아마존강이 보이는 거리를 뛰며 땀을 흘리고 숙소로 돌아온 기안84는 아무도 없던 방에는 정체 모를 남성이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매우 놀랐다.

그는 잔뜩 겁에 질린 채 “누구지… 누구야!”라고 말했고, 이불 아래에서 사람이 튀어나오자 매우 놀랐다. 기안84를 깜짝 놀라게 한 사람은 바로 배우이자 기안84의 친한 형 이시언이었다.

기안84는 “깜짝이야… 나 도둑인 줄 알았다”라며 놀란 마음을 진정시켰고 이시언은 “너 몰래 오려고 비행기 25시간 타고 왔다”라며 신나 했다.

기안84 몰래 깜짝 합류를 준비했던 이시언은 6개월 전부터 제작진과 논의해 “기안이 외로워할 것 같고 준비를 많이 안 했을 것 같았다. 같이 여행하고 싶어서 온 거다”라고 합류 이유를 전했다.

이어 그는 “저는 비행기 오래 타는 거 별로 안 좋아한다. 힘들다”라면서도 “기안이랑 간다고 하니 재밌을 것 같고 가서 얘기도 많이 하고… 걔랑 나랑 친구 같다. 형, 동생이 아니고 친구 같다. ‘나 혼자 산다’가 그립기도 했다. 지금은 들어갈 수 없으니까. 다시 한번 짧게나마 느끼고 싶다는 마음이 크더라”라고 덧붙였다.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이시언은 배낭부터 기안84와 대비된 모습을 보여줬다.

작은 가방 하나 달랑 들고 출발했던 기안84와 달리 이시언은 짐으로 가득 찬 배낭을 챙겨왔다. 기안84는 본인을 위해 패딩과 침낭을 건네는 이시언의 잔소리에 투덜거렸지만 스튜디오에서 “저거 없었으면 죽을 뻔했다. 죄송하다”라고 뒤늦게 고개를 숙여 웃음을 사기도 했다.

이시언이 챙겨온 짐 외에 필요한 물건을 사기 위해 시장으로 떠난 기안84와 이시언은 여기에서도 상반되는 컨디션을 보였다.

비행기에서 한숨도 못 잤다는 이시언은 “너무 피곤했다. 비행기를 못 갈아탈까 봐. 내려서 어떻게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몰라서 그거 생각하느라 잠을 못 잤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기안84는 “나는 비행기 놓쳐도 스트레스 안 받는다”라고 해맑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출처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티격태격 멈추지 않는 두 사람은 환장 케미는 로컬 시장에서도 이어졌다.

이시언은 현지 로컬 시장의 음식들을 보고는 “오늘 편의점에서 먹자”, “차라리 굶을래…”라며 낯선 환경에 힘들어하는 반면 기안84는 처음 보는 악어고기와 현지 음식에 대한 호기심으로 눈을 반짝반짝 빛내 웃음을 안겼다.

기안84는 가이드가 소개한 음식점에서 주문한 악어 고기를 즐기며, 식용 애벌레 ‘수리’도 과감히 먹어 이시언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러나 기안84의 성화에 못 이겨 악어고기를 먹어본 이시언은 “완전 닭가슴살이다. 이거 먹으면 악어처럼 될 것 같다”라며 조금씩 적응해나갔다.

또한 아마존 피싱 투어를 위해 배에 오른 기안84와 이시언은 눈 앞에 펼쳐진 절경에 눈을 떼지 못했다. 기안84는 “다른 세계에 온 것 같은 게 확 느껴지더라. 뭐라고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감격했고 이시언 역시 “쉽게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 인생에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곳인데 너무 좋았다”라고 설렘을 드러내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