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올리면서도 축하 대신 고통받는 여배우들, 이유는 이거였다

세로형
반응형
반응형
728x170

출처: tvN ‘온앤오프’, instagram@melodysoyani 

출처: instagram@jiyeon2__

올 한 해 정말 많은 스타들이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생애 중요한 순간 중 하나인 결혼식에서 마냥 웃을 수 없던 연예인들도 있었다.

바로 티아라의 멤버 지연, 손담비, 심은진이다. 그렇다면 잘 지내던 이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길래 웃을 수 없었던 것일까. 이유는 ‘불화설’ 때문이다.

가장 먼저 지연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프로 야구 선수 황재균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올 초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발표를 미리 알린 바 있다. 지연과 황재균은 모두 각 분야에서 톱의 자리에 있는 인물들이기에 정말 많은 하객들이 참석했다.

출처: instagram@jiyeon2__

이날 결혼식엔 지연이 속했던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들도 얼굴을 비쳤다. 지연의 결혼식에 참석했던 효민은 “어쩌다 보니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축사가 막내의 결혼식이 됐다”며 “감동 한 번 진하게 줘보고 싶었는데 첫마디 읊자마자 자기가 울어버린 바보, 여기 있다”며 우느라 지연에게 다 전하지 못한 자신의 마음을 SNS 글을 통해 대신 전달했다.

은정 역시 “우리 얼굴 보자마자 글썽글썽하더니 끝내 못 참고 팡- 우는 막둥이. 너무 귀엽지 뭐야. 귀엽다고 놀리다가 우리가 축사 때 눈물 참느라 혼났네… 존재만으로 힘이 되는 사람이 몇이나 될지, 우리들 참 소중해. 주인공 꼬마 신부! 말로 표현이 잘 안될 만큼 많이 애정하고 사랑한다”라며 ‘축하해’, ‘꽃길 시작이야’라는 태그를 추가했으며 큐리도 “지연이 지연 낳고 평생 행복했으면 좋겠다. 막내야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출처: 코어콘텐츠미디어

오랫동안 같이 활동하며 별별 사건에 다 휘말렸던 멤버들인 만큼 서로를 더욱 의지했을 터, 지연을 향한 언니들의 사랑이 보는 이들에게도 느껴졌다. 그러나 여기서 문제가 시작됐다. 효민, 은정, 큐리가 결혼식에 참석하면서 안 온 티아라 멤버들도 조명된 것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소연을 향해 대중의 이목이 집중됐다. 앞서 소연과 지연은 ‘티아라’의 메인보컬과 막내 멤버로 무려 8년간 동고동락을 해왔다. 또 두 사람의 결혼 발표 시기도 비슷했다. 올 초 1월 축구선수 조유민과 결혼을 알린 소연, 그리고 한 달 뒤 지연이 황재균과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출처: instagram@melodysoyani

당시 둘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8년의 세월 못 속이는구먼”, “티아라 멤버 두 명이 같은 해 비슷한 시기에 결혼하네!” 등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었다. 그러나 이런 대중의 생각과 달리 소연은 지연의 결혼식에 나타나지 않았고 이 때문에 둘 사이에 현재 ‘불화설’까지 돌고 있는 상황이다.

정확한 건 알 수 없지만 소연과 지연이 사이가 안 좋다는 건 단순한 추측일 뿐이다. 공개된 바에 따르면 소연은 지연의 결혼식 당일 제주도에 있었다.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했다가 돌아온 남편 조유민의 휴식을 위해 제주도를 간 것이다.

출처: H&엔터테인먼트

이와 비슷한 경우는 또 있다. 5월에 결혼식을 올린 손담비가 그 주인공이다. 손담비는 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였던 이규혁과 결혼식을 올렸다. 하객으로는 싸이, 2AM 조권, 임슬옹, 모델 강승현, 인교진, 소이현, 서장훈, 이주연, 안영미, 신애, 임수향 등 다양한 연예계 인사들이 모였다.

그런데 손담비의 절친으로 잘 알려진 배우 정려원, 공효진, 가수 소이, 아티스트 김수미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 멤버들은 주기적으로 모여 파티를 열었고 ‘나 혼자 산다’에도 같이 등장했다. 또 어머니들을 데리고 여행도 다닌 친밀한 사이이다. 심지어 공효진은 손담비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동백꽃 필 무렵’을 강력히 추천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출처: instagram@yoanaloves

친구들을 “인생 절친“이라고 언급하며 각별함을 드러냈지만 언젠가부터 그들이 함께하는 건 쉽사리 볼 수가 없다. 그리고 이는 손담비 결혼식 기점으로 기정사실로 됐다.

결혼식 당일 축하는커녕 ‘불화설’로 인신공격을 받게 된 손담비는 SNS에 “이렇게 좋은 날에 터무니없는 말이 너무 많아서요.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오해 없으시길”이라는 한마디로 손절설을 일축했다. 정려원도 소속사를 통해 “강원도에서 드라마를 촬영 중이었다”고 밝혔다.

출처: instagram@eundung81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도 윤은혜와 불화설에 휘말렸다. 지난 9월 심은진도 배우 전승빈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의 결혼식 축가는 베이비복스 멤버들이 불러줬다. 그러나 여기에 윤은혜만 빠져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 그룹으로 활동하던 때부터 꾸준히 불화설에 휘말렸었던 베이비복스는 심은진의 결혼식 날에도 여전했다. 앞서 심은진은 여러 차례 방송에서 “멤버들 간 불화설은 사실상 루머다. 그룹을 탈퇴한 이유도 나 자신에 문제가 있었고 많은 스케줄과 루머에 심신이 지쳤다”고 누누이 말해왔다. 이는 윤은혜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또다시 불화설이 불거진 것이다.

가장 즐겁고 행복해야 하는 결혼식에 루머로 골머리를 앓은 지연, 손담비, 심은진의 일화를 본 누리꾼들은 “어휴… 제발 남의 일에 신경 좀 끄자”, “연예인으로 살기 진짜 피곤하다… 후 나도 머리 아픈 느낌”, “설령 불화설이 사실이라고 해도 그게 뭐가 그렇게 중요합니까 ㅠㅠ 우리는 뭐 친구랑 안 싸우나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