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다면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할 비싼동전

Follow Me

반응형
728x170

요즘에는 동전을 들고 다니거나 거스름돈 받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머니 속에서 소리가 나거나 동전이 지폐보다 무게감이 있어서일텐데요. 이 글을 읽은 후에는 절대 동전을 함부로 사용하거나 버려서는 안 되겠습니다.

독특한 취미생활을 가지고 계신 분 중에는 지폐를 모으거나, 동전을 모으거나, 우표를 모으는 분들이 있거든요.

그 분들이 사서 모으는 동전 한 개에, 지폐 한 장에, 우표 하나에 만약 각각 100만 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면 어떨까요?

▲ 국내에서 처음으로 외화위폐감별사 인증서를 취득한 신도섭 우리은행 차장

지폐는 일련번호에 따라 값이 많이 차이 나고, 동전은 발행연도에 따라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물론 상태에 따라서 확연한 가격 차이를 보이는데요. 오늘은 절대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될 값비싼 동전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금 값하는 ’10원의 기적’

▼10원은 일반적으로 대한민국에서 유통되는 가장 작은 단위의 돈입니다. 어떻게 가장 작은 단위의 돈이 금값일까요? 정답은 희귀성에 있습니다.

10원짜리 경우 1966년에 처음 발행되었는데요. 특히나 1966년~1970년까지의 10원짜리 동전들이 보다 많은 값어치가 있다고 합니다.

1966년 10원 동전은 약 30만원 상당, 1970년 황동 10원 동전은 약 20만원 상당, 1970년 적동 10원 동전은 30만원 상당에서 거래되는데요. 상태에 따라 100만원이 넘는 값어치가 있는 동전도 있답니다.

2.  봉지값 이상 하는 ’50원의 기적’

▼보통 마트에서 봉지값으로 사용되고 있는 50원은 1972년에 최초 발행되었습니다. 모든 동전, 지폐는 최초 발행된 것들이 희귀성이 높아 고가에 매입되는데요.

발행연도 1972년 50원 동전은 약 15만원 상당의 값이 나간다고 합니다.

3.  가장 흔히 쓰는 ‘100원의 기적’

▼100원짜리 동전은 이순신 장군 그림으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수의 동전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동전이기도 한데요.

100원짜리 동전은 1970년도와 1981년도 동전이 희귀하다고 합니다. 값어치는 약 10만원 정도라고 하는데요.

가장 귀하다고 평가받는 1974년 100원짜리 동전의 경우는 약 30만원으로 3,000배 이상의 값어치를 한다고 합니다.

4.  동전의 왕 ‘500원의 기적’

▼500원짜리 동전은 100원 동전과 함께 가장 많이 쓰이는 동전 중 하나입니다. 매년 100만 개 이상 생산된다고 하는데요.

딱 한 번 1년에 8,000개 밖에 생산되지 않았던 적이 있습니다. 최초 발행연도보다 더 큰 희귀성을 가지게 된 동전들이죠.

1998년 IMF 당시 한정수량으로 생산된 500원짜리 동전은 현재 부르는 게 값이라고 할 정도데요. 무려 100만원이 넘는 가격으로 실제 판매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될 동전들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밑의 등급표에서 보시면 A등급의 동전들은 적게는 몇십 배에서 많게는 몇천 배까지 값이 치솟기도 합니다.

앞으로 동전을 사용하기 전에 재미로 한 번씩 확인해보고 사용하는것은 어떨까요? 운 좋으면 갑자기 500원짜리 동전 하나로 100만원의 이득을 챙길 수도 있을지 모르니까요.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