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좋은 학교 나와서 이거 해요?" 소리 들었다는 사람들

Follow Me

반응형
반응형
728x170

조사에 따르면 대졸자 절반 이상이 전공과 다른 분야의 취업을 준비한다고 하는데요. 이는 전공 따라 취업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자신이 꿈꾸는 직업이 경쟁률이 너무 세거나 경제적으로 큰 매력이 없는 분야이기 때문인 경우가 많지요.

반면 그와는 반대로 전공과 학벌에 따라 취업을 준비했다면 안정적인 사회활동을 했을 만한 고스펙 출신들이 자신의 꿈을 위해 오랜 무명생활을 감수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학벌보다는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여배우들의 놀라운 스펙을 만나볼까요.

 

프로필에서 학력 뺐어요
최희서(연세대)

지난 2017년 영화 '박열'을 통해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한 배우 최희서는 사실 8년이라는 긴 무명시절을 거친 배우인데요. 80번 넘게 오디션을 보는 동안 "왜 좋은 학교 나와서 연기해요?"라는 질문을 수없이 들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최희서는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영어영문학을 복수전공하고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에 교환학생으로 가 공연예술 부전공을 수료하기도 한 수재인데요. 2008년에는 버클리대에서 한국인 최초로 공연 예술 공로상을 수상한 바도 있습니다. 또한 은행원인 아버지를  따라 초등학교는 일본에서, 중고등학교는 미국에서 다닌 덕분에 영어는 물론 일본어, 중국어, 이탈리아어까지 섭렵했다고 합니다.

다만 긴 무명생활 중 단 한 번도 다른 길을 생각한 적이 없을 정도로 배우로서 성공하겠다는 최희서의 목표는 확고했는데요. 오히려 엄친딸, 뇌섹녀 같은 단어에 거부반응이 생겨 공식 프로필에서 학력을 내려버릴 정도였다고 하네요. 최희서의 확고한 신념과 노력 덕분에 그는 현재 충무로의 떠오르는 여배우가 되었고 일본인 역할을 너무 잘 소화한 나머지 실제 일본인이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까지 했습니다.

 

성악 → 아나운서 → 배우
김혜은(서울대)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큰 배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김혜은이 아나운서 출신이라는 것은 꽤 알려진 사실인데요. 대학시절 전공은 이와는 또 다른 성악입니다. 김혜은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재학 중 3학년 때 미국 줄리어드 음대로 연수까지 떠난 수재인데요. 다만 유학 중 자신의 음악적 재능에 한계를 느껴 성악을 포기했고 이후 아나운서로 진로를 변경했습니다.

1997년 MBC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한 김혜은은 청주 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하다 서울로 와서는 기상 캐스터로 일했는데요. 당시 회사 생활이 무척 힘들어 유산을 경험했고 스트레스로 인해 난청까지 생기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결국 퇴사를 결정한 김혜은은 이후 배우로 전향해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데요. 아나운서 시절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변신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서울대 경영학과 여왕벌
이시원(서울대)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캐릭터를 너무 잘 소화한 탓에 시청자들에게 욕을 먹기도 한 배우 이시원 역시 서울대 출신입니다. 아버지를 따라 4살 때부터 발명을 시작해 무려 6개의 발명품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는 이시원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진화심리학 석사과정을 이수하기도 했는데요. 서울대 재학 당시 남학생이 많은 경영학과의 특성 덕분에 '여왕벌'이라는 특이한 별명을 가지기도 했다고 하네요.

서울대 재학 시절 인기가 많았냐는 질문에 "적당히 있었다"라며 "CC도 했었다"라고 밝힌 이시원은 실제로 석사 취득 후 박사 취득을 위해 유학을 가야 하는 상황에 남자친구를 두고 갈 수 없어 포기하기도 했는데요. 유학을 포기한 덕분에 동아리 활동을 통해 막연히 동경해오던 연기를 다시 도전하게 되었고 2012년 KBS 대왕의 꿈에 단역으로 데뷔한 이래 현재까지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펼쳐오고 있습니다.

 

8년 유학생활 접게한 영화인의 꿈
정은채(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예술대학)

홍상수 감독의 영화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을 통해 각종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신인여우상을 휩쓴 배우 정은채는 신비로운 분위기와 더불어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도 화제가 되곤 하는데요. 모델 같은 남다른 비율때문으로만 생각되었던 정은채의 패션 노하우는 사실 공부한 결과입니다. 정은채는 중1때 영국으로 가 8년간 유학 생활을 했는데요. 특히 세계 3대 패션스쿨로 꼽히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예술대학교에 디자인 전공으로 입학한 수재이기도 합니다.

다만 정은채는 어린 시절부터 가지고 있던 배우로서의 꿈을 접지 못했고 유학 생활 중에도 영화에 심취해 "영화 일을 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결국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유학 생활을 접은 정은채는 한국으로 돌아와 2010년 영화 '초능력자'로 데뷔해 연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2013년에는 홍상수 감독의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과  이재용 감독의 '뒷담화'에 출연한 계기로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받기도 했는데요. 이후에도 영화'역린', '자유의 언덕', '더킹',  SBS '리턴'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배우이자 작가
안미나(연세대)

영화 '강철비'에서 남한으로 탈출한 북한여공 역할을 맡아 열연한 배우 안미나는 해당 영화를 촬영하기 전 2년여간 슬럼프를 겪은 경험을 털어놓은 바 있는데요. 2005년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데뷔한 이래 '황금신부', '남자 이야기', '역전의 여왕'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아왔고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져왔습니다. 다만 2015년 갑작스럽게 찾아온 슬럼프로 연기를 그만둘 생각까지 했다는데요. 그때 영화 '강철비'의 양우석 감독이 오디션도 없이 안미나의 연기력을 믿고 캐스팅했고 촬영 중에도 좋은 조언들로 안미나를 다독였다고 합니다.

양우석 감독의 조언이 안미나에게 도움이 된 데는 보다 특별한 공감대도 작용했는데요. 고려대 철학과 출신인 양우석 감독이 연세대 철학과 출신인 안미나의 연기 외적 고민과 집필 활동 등에 대해서도 공감해주며 힘이 되어 준 것이지요. 실제로 안미나는 에세이 '처음 사랑하는 법' 등 책을 낸 적도 있는 작가인데요. 전공인 철학에 대한 내용은 물론 소설까지 다양한 분야의 집필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밧줄로 몸 묶고 공부했다
박혜수(고려대)

영화 '스윙키즈'를 통해 첫 주연작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배우 박혜수는 특이한 이력이 많은 배우인데요. 지난 2015년 SBS 오디션 프로그램인 'K팝스타'를 통해 처음 방송에 얼굴을 알린 박혜수는 당시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학생으로 본인을 가수를 꿈꾸는 여대생으로 소개했습니다. 당시 방송에서 학창시절 독서실에서  밧줄로 몸을 묶고 공부한 적이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기도 했는데요.

이후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 변신한 박혜수는 SBS 용팔이를 통해 주원의 여동생 역으로 연기자 신고를 하더니 이내 JTBC '청춘시대', 영화 '스윙키즈'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여주인공 자리를 꿰찼습니다. 특히 영화 '스윙키즈'에 출연해 춤과 노래는 물론 4개국어에 능통한 양판래 역을 소화해냈는데요. 극 중에서 어깨너머로  어설프게 배운 영어 실력을 연기하기 위해 본인의 원래 영어 실력을 감추고 어눌한 발음을 내느라 고생했다고 하네요.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