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뜯어먹고 산다” 말 나올 정도라는 백지영의 9살 연하 남편 근황

Follow Me

반응형
728x170

배우 정석원 아내 백지영
남편 향한 폭탄 발언 화제
정석원 근황 또한 눈길

출처: TV리포트, 동아일보 

출처: 일간스포츠

가수 백지영이 9살 연하 남편 정석원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백지영과 김숙이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집들이 손님으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방송 당시 김숙은 이지혜와 백지영에게 “연애할 때 뭘 봤느냐”라고 질문하자 이지혜는 “나는 성격을 많이 보고 언니는 얼굴을 많이 보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지혜는 “그러니 우리 둘이 친구인 거다. 언니가 얼굴 보는데 내가 얼굴 보면 한 남자 때문에 부딪히고 싸웠을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문재완은 “그럼 예를 들어 얼굴도 괜찮고 성격도 좋은 남자는 없었느냐”고 질문하자 백지영은 “난 그런 남자 만나서 결혼한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러한 모습을 보이자 김숙은 “다시 태어나도 성격을 볼 거냐. 얼굴을 볼 거냐”고 묻자 백지영은 “내가 살아보니 얼굴 뜯어먹고 사냐는 이런 이야기가 있지 않으냐. 응. 뜯어먹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백지영은 “근데 그게 자기 기준이다. 내 기준에서 예쁜 구석이 꼭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듣던 이지혜는 “그럼 잘생긴 사람하고 얼굴 매번 보면 행복하냐”며 궁금해하자 백지영은 “있다”며 순순히 인정했다.

또한 백지영은 “그리고 유머 코드가 제일 잘 맞아야 한다. 이게 티키타카를 하면서 던지면 받아서 웃고 또 던지면 받아서 웃는 게 티키타카다. 솔직히 성격 보고 외모 보고 다 중요한데 살아보니 유머 코드가 제일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남편 정석원을 향한 애정을 보인 백지영은 지난 2013년 그와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출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같은 방송 날 백지영이 과거 발라드 가수가 아닌 트로트 가수로서 활동했던 과거사가 공개되기도 해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절친 이지혜의 집들이를 위해 들렸던 백지영은 대화 도중 연예계 데뷔 서열을 정리하던 그때 자신의 데뷔 연도는 1999년이라고 밝히자 이지혜가 “트로트보이스 왜 숨기냐. 1997년 트로트보이스로 데뷔하지 않았나”라고 정정했다.

 

알고 보니 발라드 여왕 백지영이 23살의 나이에 트로트보이스 객원 멤버로서 데뷔 활동을 이어간 바 있었던 것.

1995년도에 데뷔했던 김숙은 “내가 먼저 방송사 공채로 데뷔했다. 무명으로 계속 살면서 너희를 지켜봤다”라면서 “희극인실 건너편이 음악방송이었는데 샵도 보고 백지영도 보고 그랬다. 그때 지영이는 뭐랄까 미실 같은 느낌이었다. 댄서들이 같이 우르르 움직이니까 제일 시끄러운 팀 지나가면 백지영이었다. 샵은 둘 둘 다녔다”라며 백지영의 과거를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한국경제 

출처: instagram@baekzyoung

한편 백지영이 근황을 알려오자 9살 연하 남편 배우 정석원의 근황에 관해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018년 그는 마약 투약 논란으로 재판부로부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실형을 면했으며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넷플릭스 ‘킹덤’ 이후로 특별히 연기자로서 근황을 전해오고 있지 않다.

대신 백지영이 방송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정석원과 딸 하임이를 종종 언급하며 직접 남편이 딸을 등원시키는 사진을 공개하는 등 이들의 근황을 전하고 있다.

최근 백지영은 현재 딸 하임이가 동생을 원한다는 말을 듣고 난 이후 남편과 함께 둘째 계획을 고민 중에 있다고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남편의 마약 투약 논란을 딛고 방송 활동과 2세 계획까지 염두한 가수 백지영이 앞으로 어떤 소식을 대중들에게 전해오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